컨텐츠 바로가기



Article

재즈피플에서 소개하는 주요 기사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 [가물거리는 세상]
제목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 [가물거리는 세상] 2017-06-21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 [가물거리는 세상]


그저 일상을 살고픈 이들을 위한 위로의 행진곡


매년 우리는 지난 한 해 다사다난했다는 말을 자주 하고 또 듣게 된다. 그러나 지난해는 특별히도 다사다난했다.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가 터져 온 나라가 혼란에 빠졌다. 이는 리더십과 나라에 대한 근본적 질문을 하게 했고 시민은 각자 자리에서의 역할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베이시스트 서영도에게도 이 사태를 비롯한 한국사회의 일련의 부조리한 일들이 각별하게 다가온 것 같다. 그가 리더로 있는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의 새 작품에서 이에 대한 문제의식이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 하면 떠오르는 음악이 있다. 테크니컬한 연주와 밀도 있는 구성, 날 것의 느낌을 충분히 살리면서도 세련된 음악 말이다. 물론 이번 앨범에도 이런 특징이 살아있는 음악이 실렸다. 그 중 '착각'과 '증거 1'은 서영도의 제자가 과제로 만들어 온 곡을 바탕으로 완성한 곡으로 재즈와 훵크, 빅밴드의 요소가 어우러진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 특유의 모던한 연주를 느낄 수 있다. 또한 '그래도 희망'에서는 경쾌하면서도 익살스러운 테마가 인상적인데 이를 둘러싼 변화무쌍한 리듬 변화가 돋보이고 래퍼들의 참여로 강렬한 느낌이 더한다. 따로 솔로 연주 공간을 갖지 않아도 뭉뚝한 톤에서 나오는 기본기 충실한 서영도의 연주가 밴드 전체를 이끈다.




그런데 이런 화려한 음악 가운데서 이 앙상블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음악을 발견하게 된다. 그 중심에는 '무사고'라는 곡이 있다. 피아노, 베이스, 보컬의 단출한 구성으로 연주된 발라드곡이다.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고픈 한 사람의 마음이 담긴 곡으로 서영도가 직접 작사 작곡했다. 이 앨범을 이끄는 주제의식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한데 여러 가지 이유로 상처받아 온 삶이 그치고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길 소망하는 내용이다. '아무 일도 생기지 않길' 바라는 가사처럼 유별난 일상으로부터 그만 괴롭힘 당하고 그저 작은 행복을 누리길 원하는 마음도 담겼다. '가물거리는 세상', '변신', '어둠', '난 별'에 이르기까지, 모던 록에 가까운 사운드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집중한다. 방백의 백현진이 작사와 노래로 참여한 '가물거리는 세상'은 철학적인 가사를 통해 혼란스러운 이 시대의 모습을 담담하게 그려냈다. "우리는 모두 시궁창에 빠져 있지만, 그래도 그중에는 저 멀리 별들을 바라보는 이들이 있다"라고 말한 오스카 와일드의 격언을 염두에 두고 선곡한 이소라의 '난 별'까지, 이번 앨범에서 서영도가 구성한 메시지의 완성도는 그의 음악만큼이나 높아 보인다.


사뭇 진지한 메시지에 방점을 찍은 작품이지만 이들 특유의 앙상블 사운드에 대한 집념은 여전하고 어떤 장르건 사운드를 훌륭히 구현해냈다. 그러나 도드라져 보이는 이 음반의 메시지는 무척이나 매력적이고 그 메시지가 음악을 더 풍성하게 만드는 건 부인할 수 없겠다. 그 힘은 그저 일상을 살고픈 요즘의 우리의 모습을 절실히 담은 데에 있다.




★★★½




이상희 | 월간 재즈피플 필자




6월호 목차 보기

 정기구독 신청

첨부파일 seo.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